[자유게시판]

오늘의 복음과 묵상(1/17/18)

자유게시판
작성자
tallykcc_admin
작성일
2018-01-22 16:17
조회
26

-복음


 


<안식일에 목숨을 구하는 것이 합당하냐? 죽이는 것이 합당하냐?>

✠ 마르코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3,1-6
그때에 1 예수님께서 회당에 들어가셨는데,
그곳에 한쪽 손이 오그라든 사람이 있었다.
2 사람들은 예수님을 고발하려고,
그분께서 안식일에 그 사람을 고쳐 주시는지 지켜보고 있었다.
3 예수님께서 손이 오그라든 사람에게“일어나 가운데로 나와라.”하시고,
4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안식일에 좋은 일을 하는 것이 합당하냐?
남을 해치는 일을 하는 것이 합당하냐?
목숨을 구하는 것이 합당하냐? 죽이는 것이 합당하냐?”
그러나 그들은 입을 열지 않았다.
5 그분께서는 노기를 띠시고 그들을 둘러보셨다.
그리고 그들의 마음이 완고한 것을 몹시 슬퍼하시면서 그 사람에게,
“손을 뻗어라.”하고 말씀하셨다.
그가 손을 뻗자 그 손이 다시 성하여졌다.
6 바리사이들은 나가서 곧바로 헤로데 당원들과 더불어
예수님을 어떻게 없앨까 모의를 하였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오늘의 묵상


예수님께서 한쪽 손이 오그라든 사람을 치유하십니다. 한쪽 손이 오그라들었다는 것은 상징적인 의미가 있습니다. 우리가 살면서 언제 한쪽 손을 움켜쥐는지 생각해 봅시다. 화가 났을 때, 뭔가 앙심을 품었을 때, 누군가에게 폭력을 휘두를 때, 그리고 자신의 능력을 과신할 때 우리는 한쪽 손을 움켜쥡니다.
오늘 복음의 병자도 비슷할 것 같습니다. 그는 신체 결함 때문에 사람들에게 무시당했고, 선뜻 손을 사람들에게 내밀지도 못했고, 제대로 노동을 하지도 못했을 것입니다. 그의 오그라든 한쪽 손은 분노와 좌절, 절망과 앙심의 표상입니다.
예수님께서는 그를 눈여겨보시고 회중 가운데 서게 하십니다. 그를 무시하는 사람들 가운데 세우시어 백성 가운데 소외되지 않은 한 사람이 되게 하십니다. 그리고 병자의 치유보다는 안식일 규정을 지키지 않는 예수님을 고발하려는, 마음이 오그라든 사람들을 노기를 띠고 둘러보십니다. 예수님께서는 손이 오그라든 사람의 신체 결함보다 마음이 굳어진 사람들을 더 슬픈 눈으로 바라보십니다.
“손을 뻗어라.”는 예수님의 외침은 병자를 치유하기 위한 말씀만이 아닙니다. 편견과 아집으로 완고해진 이들에게, 자신만의 이익을 위해 남에게 도움의 손길을 내밀지 못하는 이들에게, 내게 손을 뻗으며 용서와 도움을 청하는 이들을 미움의 상처 때문에 외면하는 이들에게 회심을 요청하십니다. 손을 뻗어 이제 사람들과 공감하고, 그들을 도우며, 힘들고 어려운 사람들을 초대하라는 외침입니다.
나는 얼마나 자주 손을 움켜쥐고 살고 있습니까? 내 손을 뻗어 펼칠 수 있도록 예수님께서 기적을 일으켜 주시는 하루를 살아 보고 싶지 않으신가요? (송용민 사도 요한 신부) -카톨릭 인터넷 굿뉴스-

전체 0

전체 3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3
오늘의 복음과 묵상(1/18/18)
tallykcc_admin | 2018.01.22 | 추천 0 | 조회 27
tallykcc_admin 2018.01.22 0 27
2
오늘의 복음과 묵상(1/17/18)
tallykcc_admin | 2018.01.22 | 추천 0 | 조회 26
tallykcc_admin 2018.01.22 0 26
1
오늘의 복음과 묵상(1/16/18)
tallykcc_admin | 2018.01.22 | 추천 0 | 조회 19
tallykcc_admin 2018.01.22 0 19